현재위치 : Home > 액세서리 > 통기타 픽업 > 마그네틱 픽업
마그네틱 픽업

아텍 MSP-100 OSJ

무료배송
제조사: ARTEC, 원산지: 중국

카드 결제시 에러가 날 경우

쿠폰 + 포인트를 사용하여 카드 결제중 에러가 나면 마이페이지로 들어가셔서 주문된 상품을 재결제 하여 주문을 완료할 수 있습니다.
마그네틱 픽업

아텍 MSP-100 OSJ

제조사: ARTEC, 원산지: 중국

추가 선택사항


수량


무료배송

가격

포인트 적립
품절상품예약
아이디
핸드폰
수량
바로구매 장바구니
대량구매 / 견적상담
대량구매를 원하시거나 견적 상담이 필요하시면
02-762-7434로 전화 주시거나
고객센터에 [구매상담]으로 글을 남겨주시면
빠른 시간안에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좀 더 자세히 설명해 드릴게요~

통기타이야기는 다릅니다.

상품설명


세계적인 어쿠스틱 및 악기 전문 회사로서 대한민국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아텍 사운드의 한층 업그레이드된 사운드 홀 마그네틱 픽업 MSP-100입니다.

이미 Taylor Guitar의 내장 어쿠스틱 픽업과 Dean Markley의 어쿠스틱 픽업 등등을 생산하고 있는 아텍사운드는 
이러한 축적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이상적인 어쿠스틱 사운드에 최상의 조합을 보여주는 
네오듐 (Neodymium) 마그네틱과 헤비폼바 (Heavy Formvar) 코일을 사용하여 선명하면서도 매력적인 사운드홀 픽업을 출시하였습니다.

간단하게 사운드홀에 장착하여 사용하는 MSP-100은 기타의 바디에 어떠한 상처도 주지 않도록 
장착 부위에 네오프렌 재질로 처리되어 있으며, 출력 잭을 엔드핀에 걸어서 간편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클래식 기타의 사운드홀은 작기 때문에 장착이 불가능합니다)



사용팁!
1. (-)자 드라이버사용하여 6개의 폴피스의 높이를 조절하여 줄 마다의 출력 밸런스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줄에서 폴피스가 멀어지면 소리가 작아지고 가까워지면 소리가 커집니다.
2. 하모닉스 포인트에 장착하시면 더욱 멋진 사운드의 연주가 가능합니다.


=============================================================

요즘은 정말 많은 분들이 기타라는 악기를 연주하시고, 
공연도 어쿠스틱한 느낌의 공연들이 많아지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런 어쿠스틱한 느낌의 공연들이 공연계의 대세가 되어 가는 요즘인 것 같아요.

이렇게 공연을 하시기 위해서 기타를 구매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데요.
공연을 계획하시는 분들은 당연히 픽업이 있는 기타를 구매하시게 됩니다.

굳이 큰 공연이 아니더라도 버스킹을 주로 하시는 분들의 
경우도 요즘엔 거의 픽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아요.
물론 작은 공연만 하신다면 픽업이 없어도 가능하지만 
픽업이 없는 것으로 인해 느껴지는 불편함은 경험하지 않은 분들 외에는 잘 모르시지요.

그럼 먼저 픽업이 뭔지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단하게 픽업이란 무엇인가를 설명하고 넘어가겠습니다.

픽업이란 케이블을 통해 앰프와 연결을 하면 무대나 공연장에서 더 큰 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장치를 의미합니다. 통기타는 기본적인 울림통(바디가 울림통이죠)이 있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소리가 나지만 더 큰 소리를 내기 위해서는 앰프에 연결을 해야 하는데 그런 앰프에 연결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픽업이지요.

오늘은 이렇게 픽업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계시지만 픽업기타를 구매하지 못하신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바로 "내 기타엔 픽업을 달 수 있을까?"입니다.


내 기타엔 픽업을 달 수 있을까? 정말?

통이에서 지내온 수년간 많은 분들이 다양한 패턴으로 기타를 구매하시는 것을 보아왔습니다.
처음부터 좋은 기타를 구매하셔서 끝까지 사용하신다는 분들, 처음엔 조금 부담스러우니까 저렴한 것부터 시작해서 나중에 좋은 걸로 업글할게요라고 하시는 분들, 또한 실속파로 원하는 사양과 가격을 꼼꼼하게 생각하신 다음에 기타를 고르시는 분들 등등 많은 분들이 기타를 구매하시는 것을 보았죠.

보통 픽업이 필요한 분들은 두번째와 세번째 말씀드린 분들인것 같습니다.
고가기타에는 다는 아니지만 대부분 픽업이 달려있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것도 아주 성능이 좋은 픽업이 달려있는 경우가 많지요

하지만 기타의 사운드를 중시하시는 분들의 경우 
픽업에 투자할 금액을 목재에 더 쓰기 때문에 픽업을 장착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입문하시는 분들은 일단 기타는 시작해야 겠는데 돈은 없으니 
저렴한 기타를 구매하고 나중에 좋은기타(픽업기타)를 사게 되는 케이스가 많지요
이럴 때, 거의 십중팔구 갖고 계시던 기타를 팔고 새로 구매하는 분들이 많으시죠.
하지만 기타를 두번 구매하는 비용은 고스란히 연주자가 부담을 해야하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또한 앞서 잠깐 말씀 드린 것처럼 중급이나 고가의 기타를 구매하신 분들의 경우도 픽업이 달려있지 않은 기타를 구매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초기 비용을 픽업에 투자하기 보다는 목재에 더 투자를 하셔서 기타 자체의 사운드가 좋은 기타를 구매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 이 기타를 팔고 새로 픽업 기타를 사야 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지금 갖고 계신 기타에 픽업을 장착하면 되지요.

너무 간단한가요?
사실 모든 기타에는 픽업을 장착할 수가 있답니다(당연한 얘기를~ㅋ).
다만 어떤 픽업을 어떤 방식으로 장착할지를 선택하시게 되는 겁니다.


측판 뚫을까? 말까?

픽업을 장착하는 것에는 크게 두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1. 측판을 뚫는 방식.


이렇게 측판을 뚫고 장착하는 픽업방식을 온보드형태라고 합니다.

흔히 보신 기타의 픽업들이 이런 온보드형태이죠.
온보드 픽업의 장점은 연주자가 쉽게 볼륨이나 이큐의 밸런스를 조절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픽업의 노브가 밖으로 나와있기 때문에 컨트롤 하기가 편한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온보드 픽업의 단점이 있는데, 바로 측판을 뚫게 된다는 점이에요.

기타의 울림은 상판, 후판, 측판에서 결정되는데 이렇게 측판을 뚫는다는 것은 
기타의 울림에 아무래도 영향을 줄수밖에 없다라고 말씀드릴 수 있어요.
물론 그 차이가 사람의 귀로 쉽게 판별되는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기타의 측판의 나무를 잘라낸다는게 꺼림직하신 분들이 많이 있지요.
그래서 나온 픽업들이 측판을 뚫지 않고 장착하는 내부장착픽업입니다


2. 측판을 뚫지 않는 픽업.


측판을 뚫지 않고 장착을 하게되는 내부장착픽업의 가장 큰 장점은 기타에 큰 해를 가하지 않는 다는 점입니다.
바디에는 거의 손을 대지 않고, 이미 뚫려있는 엔드핀 부분의 구멍을 조금 더 넓혀서 라인아웃을 만들기 때문에 울림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아요.
그렇기 때문에 최근에는 내부장착픽업을 선호하시는 분위기 입니다.

예전에는 고가의 픽업만 이런 방식으로 출시되었는데, 
요즘에는 이런 추세를 반영해서 중가대의 픽업들도 이렇게 출시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내부장착픽업에도 아쉬운 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볼륨이나 간단한 톤 컨트롤까지는 쉽게 할 수 있지만, 
본체가 바디의 안쪽에 있기 때문에 세세한 톤 조절을 하기가 불편하다는 점이죠.

이러한 점으로 인해 연주전에 미리 기타줄을 풀고 세팅을 한 후에 공연을 해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지만, 기타의 측판을 뚫지 않고 픽업을 장착한다는 장점이 더 크기 때문에 최근에는 내부장착 픽업이 더 인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럼 어떤 종류의 픽업이 있을까?

픽업의 종류는 정말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저렴한 모델부터 고가의 픽업까지 다양한 종류가 있지 때문에 
일일이 다룰 수 없어서 대표적인 픽업을 위주로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요.


1. 10만원 이하의 픽업
10만원대 이하의 픽업은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리트로 느껴지는 픽업들입니다.
물론 그만큼 성능은 사알짝 부족하지만 부담없이 사용이 가능하죠.

국산픽업들이 여기에 속하는데, 온보드 형식으로는 아텍의 EDGE-LT 픽업이 있고, 내부장착픽업으로는 역시 아텍의 A-1 OSJ픽업이나 MSP100 OSJ픽업이 있습니다.


아텍 EDGE-LT


A-1 OSJ


MSP-100 OSJ

이런 픽업들은 사운드를 크게 기대하기 보다는 
가격의 부담없이 기타를 앰프에 연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픽업들이에요.
게다가 A-1 OSJ나 MSP-100 OSJ 같은 픽업들은 
장착이 아주 간단하기 때문에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요.


2. 10-20만원대의 픽업
이 가격대의 픽업은 중급픽업이라고 보실 수 있습니다.
어느정도의 좋은 톤을 만들 수 있고, 브랜드도 많이 들어본 회사의 것들이어서 좀 더 신뢰가 가지요.

이 가격대에서는 피쉬맨의 Classic 4T와 Aero시리즈의 픽업들이나
L.R.Baggs의 Stage Pro나 엘레먼트 VTC 등의 픽업이 있습니다.


L.R.Baggs의 Stage Pro


엘레먼트 ACTIVE-VTC

이 가격대의 픽업은 아주 고급은 아니어도 
연주자가 원하는 사운드를 만들 수 있고,퀄리티 있는 연주를 하실 수 있게 되지요.
이런 픽업들까지는 대부분 피에조 방식이라 좀 더 질감있는 사운드를 원하신다면 
한단계 위의 고급 모델을 찾아보셔야 할 것 같아요.


3. 30만원대 이상의 픽업
30만원대 이상의 픽업들은 거의 최고급의 기종들이기 때문에 이전에 소개해 드렸던 픽업들보다 
확실히 질감있는 사운드를 느끼게 해줍니다.
방식도 피에조 방식 뿐만 아니라 마이크를 블랜딩 할 수 있도록 제작되는 것들이 많기 때문에 
원래 통기타가 가지고 있는 바디의 울림을 앰프에서도 느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픽업으로는 피쉬맨의 PREFIX나 L.R.Baggs의 듀얼소스와 앤썸, D-tar의 멀티소스 같은 픽업이 있습니다.


이런 픽업들은 아무래도 급이 다르다 보니 저렴한 기타보다는 중고급 기타에 많이 장착이 됩니다.


그럼 이제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앞서 말씀 드린 것처럼 모든 기타에는 픽업을 장착할 수 있습니다.
내가 지금까지 아껴주었던 기타에 픽업을 달아서 계속 연주를 할 수도 있구요.
아니면 "이번 기회에 기타를 업글하자!"라고 생각하셔서 기타를 바꿀 수도 있을 겁니다.

비용절감의 차원에서 생각한다면 당연히 가지고 계신 기타에 픽업만 장착하는 것이 좋지요.
그렇지만 가지고 계신 기타의 사운드가 더이상 맘에 들지 않는다거나 업글의 계획을 가지고 계셨던 분이라면 당연히 새로 구매를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어떤 선택을 하셔도 그것이 가장 최선의 선택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처음부터 이런 상황을 염두해 두시고 기타를 구매하셨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이 더 많으시기 때문에 오늘의 말씀은 많은 부분 도움이 되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럼 많은 통이 회원분들의 상황에 맞는 선택을 하셔서 픽업기타로 좋은 공연도 많이 하시길 바라며 오늘은 끝!!~^^





추가로 알면 더 좋은 정보들!
해당 상품의 용어나 정보를 추가로 볼 수 있습니다.

  
  

상세스펙

 
다른 고객분들의 사용기 입니다.
※ 구매후기는 '구매후기 게시판'에서 작성해 주세요.
 

아텍 MSP-100 OSJ 질문

>>>>>>>